진실을 전달해야 할 사명을 지니고 있는 언론이 그 사명을 수행하기 위해 각자가 스스로 얼마 만큼 노력하고 있는지도 헤아려 볼 일입니다.

자신의 나태나 소홀함을 다른 탓에 돌리고만 있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성찰해야 할 것입니다.


-김수환 추기경의 <세상사는 이야기> 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