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4월부터 중.고등학교에 가 학생들의 진로교육을 가끔 하고 있다.

학교마다 진로체험의 날이  있나보다.

학생들이 진로와 직업을 탐색할 수 있는 교육을 통해 자신의 미래를 설계하고 꿈을 키울 수 있는

경험을 하는 시간이기에 준비도 철저하게 하고 시간도 알차게 꾸민다.

충남 홍성고등학교를 시작으로 청주여고, 가경중학교, 미호중학교 등 여러 학교를  다녀왔다.

주로 아나운서에 대한 내용을 강의하고 질문에 답하지만 언론인 전반을 알려 주기도 한다.

학생들의 관심이 높다. 

학창시절의 얘기를 하면서 그 때로 돌아가 보기도 한다.

기회가 있으면 어디든지 가려고 한다.

정말 보람이 있다.

 

진로체험.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