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우선'이가 요즘 스트레스를 받는가 보다.

아마 그럴 거다.

고3이니까.

수시 원서 준비하랴, 수능 마무리 하랴 정신이 없다.

그래도 아빠에게는 밝은 모습을 보이려 애쓴다.

마주 앉을 시간이 많지 않으니 가끔 사진으로 사랑을 표시한다.

나에게는 늘 기쁨을 주는 보배다.

 

 da-1.PNG da-2.PNG  

 da-3-1.jpg